윤종신, 카카오TV ‘톡이나 할까?’ 1주년 장식…김이나와 남다른 ‘절친 케미’ 발산

  • 유소진 기자
  • 발행 2021-09-01 14:02
- '톡이나 할까?'는 매주 화요일 오전 9시 카카오TV서 공개



JD News 유소진 기자 = 카카오TV 오리지널 ‘톡이나 할까?’ 1주년 특집에 특별 톡터뷰어로 출연한 윤종신이 김이나와 함께 인생의 의미와 음악 등 다양한 속 깊은 이야기를 나눠 눈길을 끌었다고 1일 밝혔다.

지난 31일 진행된 '톡이나 할까?' 1주년 특집편에서 김이나의 절친이자 가수, MC, 창작자로서 활약하고 있는 윤종신이 함께해 그 의미를 배가 시켰다.


특별 톡터뷰어를 맡은 윤종신은 김이나에게 ‘톡이나 할까?’ 1주년 소감부터 친해진 사람, 방송생활, 바뀐 점 등 다양한 질문들은 던지며 대화를 이끌었고, 그간 톡터뷰어로 살아온 김이나의 진솔한 이야기들을 끄집어내 시선을 사로잡았다.

출연자들이 하나씩 배우는 걸 주고 간다는 김이나에 윤종신 역시 “나도 모르게 방송이나 콘텐츠가 하는 사람에게도 뭘 남기는 게 있다”며 공감했고, 창작자로서의 조언과 응원을 전하기로 했다.

윤종신은 "방송을 하면서 사람에 대해 알게 됐고, 내가 객관적이지 않다는 걸 깨달았다"며 "방송을 안 했으면 일방적인 창작자에 그쳤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요즘 다시 곡 쓰는 게 재밌다"며 "다른 장르도 해보고, 가사도 안 건드려본 감정에 대한 고찰을 해보려고 한다"고 전했다.

특히 윤종신은 진지한 음악 이야기 도중 깨알 오타로 큰 웃음을 안겨 현장은 물론 시청자들마저 배꼽 잡게 한 가운데, 방송 말미 김이나에게 옷과 함께 직접 찍은 필름 카메라를 선물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김이나가 사회 각계각층의 인사들과 카톡 인터뷰를 나누는 '톡이나 할까?'는 매주 화요일 오전 9시 카카오TV에서 공개된다.

<저작권자 ⓒ JD뉴스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