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 떨어지는 동거’ 종영, 위키미키 김도연 ‘청춘 신스틸러’로 눈도장! 무한 가능성 증명!

  • 유소진 기자
  • 발행 2021-07-16 16:20
- 김도연은 극 중 짧은 등장만으로도 강렬한 임팩트를 선사
- '청춘 신스틸러’로 활약하며 첫 정극 연기 도전 성공적
- 올 하반기 방영 예정인 SBS 새 드라마 ‘원 더 우먼(One the Woman)’에 출연 확정

JD News 유소진 기자 = 김도연은 지난 15일 종영한 tvN 수목드라마 ‘간 떨어지는 동거'(연출 남성우/ 극본 백선우, 최보림/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JTBC스튜디오)에서 얄밉지만 귀여운 여동생 ‘계서우’ 역을 맡아 극에 유쾌한 에너지를 더했다.


16일 김도연은 극 중 짧은 등장만으로도 강렬한 임팩트를 선사하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김도연의 매력적인 비주얼과 털털한 말투는 ‘계서우’ 캐릭터의 톡톡 튀는 맛을 한껏 살렸다.


특히, 김도연은 오빠인 계선우(배인혁 분)와 함께 있는 장면에서 시너지를 발휘했다.

이어 평소 얄미운 말들로 선우의 심기를 건드리며 티격태격하는 ‘현실 남매’ 케미를 선보이다가도, 선우의 유학길에서 눈시울을 붉히는 여린 모습으로 반전 감동을 선사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김도연은 마지막 회에서 이단(최우성 분)에게 뻔뻔한 듯 적극적으로 다가가 얼떨결에 마음을 얻는데 성공, 귀여운 해피엔딩으로 보는 이들의 미소를 자아냈다.

이처럼 김도연은 ‘간 떨어지는 동거’에서 극에 활기를 더하는 ‘청춘 신스틸러’로 활약하며 첫 정극 연기 도전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작품을 마무리하며 김도연은 소속사 판타지오 공식 SNS를 통해 “서우는 평소 저의 모습보다 더욱 에너지 넘치고 애교가 많은 성격인데요, 그런 서우를 연기하면서 정말 새롭고 즐거웠습니다"라며 "무엇보다 시청자분들께서 계남매의 케미를 좋아해주셔서 뿌듯하고 기뻤습니다”라며 애정 가득한 소감을 전했다.


이어 “그동안 ‘간 떨어지는 동거’와 저 김도연을 사랑해주셔서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저의 다양한 활동 기대 많이 해달라”고 감사 인사를 덧붙였다.

가수와 연기자로서 무엇 하나 놓치지 않고 끊임없는 노력으로 무한한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는 김도연의 앞으로의 행보에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편, 김도연은 올 하반기 방영 예정인 SBS 새 드라마 ‘원 더 우먼(One the Woman)’에 출연을 확정 지었다.

<저작권자 ⓒ JD뉴스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