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 이상천시장, 단양 류한우군수 당내 경선부터 치열해

  • 유소진 기자
  • 발행 2021-05-05 12:52
- 제천,단양 두곳다 도전 출마예상자들 많아...
- 재선으로 지킬것인가? 시장직 놓고 신경전 벌여

▲ 왼쪽위부터 순서대로 이상천 시장, 이근규 전 시장, 최명현 전 시장, 밑에 왼쪽 순서대로 이경용 전 청장, 김창규 교수, 이찬구 사무총장, 윤홍창 전 도의원

JD News 유소진 기자 = 제천시와 단양군에서 1년 남은 시장선거의 출마예상자들의 행보에 제천·단양주민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제천시장 선거에는 재선을 노리는 이상천 제천시장과 도전하려는 이들의 각축전이 벌어질것으로 예상된다.


제천예술의전당과 의림지뜰 개발 사업 등 현안사업을 완성하기 위해 연임이 필요한 이상천 시장은 지역 곳곳을 누비며 공직 30년의 경험을 살려 꼼꼼하게 업무를 챙기고 있다.

민주당 내에서는 이경용 전 금강유역환경청장과 이근규 전 제천시장이 시장 출마설이 나오고 있지만, 이들은 현재 내년 대선에 집중한다며 말을 아끼고 있다.

이경용 전 청장이나 이근규 전 시장 모두 시장보다는 국회 진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 경우 이상천 시장이 별다른 경쟁 없이 공천이 가장 유력할 것으로 예상한다.

또 대선을 전후해 이후삼 전 의원이 여러 논란 속에 제천·단양지역위원장직을 내려놓지 않아 공천 여부가 불투명한 상황이다.

국민의힘에서는 최명현 전 시장과 현재 엄태영 의원의 보좌관인 윤홍창 전 도의원, 이찬구 제천발전위원회 사무총장, 김창규 세명대 교수 등이 시장직을 놓고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현직에 있는 윤 보좌관을 제외하고 모두 시장출마에 강한 의지를 보이고 있어 공천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그러나 윤 보좌관 또한 정치에 큰 꿈을 꾸고 있어 내년 선거에는 어떤 방식으로도 출마할 것이란 예상이다.


▲ 왼쪽 위부터 순서대로 류한우 군수, 김문근 부군수, 밑에 왼쪽 순서대로 김광직 감사, 오영탁 충북 도의원, 장영갑 군의장  

단양군에서는 3선을 노리는 류한우 군수의 견고한 조직에 오영탁 충북도의원, 장영갑 단양군의회 의장, 김문근 전 단양부군수, 김광직 한국가스안전공사 상임감사가 군수 선거에 도전장을 낼 분위기다.

류한우 군수는 공직에서 퇴직 후 군수에 출마해 국민의힘 후보로 당선되어 강한 입지를 보여주고 있다.

민주당에서는 장영갑 단양군의회 의장이 군수 출마에 강한 의지를 표명중이며, 3선의 장 의장은 그동안 갈고 닦았던 텃밭에 자신감을 보이고 있다.

여기에 오영탁 충북도의회 부의장이 단양군의장을 역임한 경력을 내세우고 있어, 같은 당인 류 군수와 붙게 될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공직에서 퇴직 후 꾸준한 출마 준비를 해온 김문근 전 단양부군수의 행보 또한 관심을 모으고 있다.

또 단양군 의원을 역임하고 한국가스안전공사 상임감사를 맡고 있는 김광직 전 의원이 인기도를 바탕으로 출마 여부를 고심하고 있다고 알렸다.

국민의힘 엄태영 의원(제천·단양)은 "내년 기초선거는 경선에 의해 후보자를 결정하도록 되어 있고, 경쟁력과 여론조사가 후보자를 결정하는 중요한 요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JD뉴스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