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양 한국석회석신소재연구소, ‘2021년도 제1차 에너지기술개발사업’ 공모 선정!

  • 유소진 기자
  • 발행 2021-07-08 10:07
- 이번 사업은 2022년까지 2년간 총 42억 6000만원의 재원이 투입
- 제천시 소재지인 하드페이싱 전문 중소기업 ㈜아세아테크와 컨소시엄을 구성
- 연구소는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요구에 부합하는 역량을 갖춘 연구소로 발돋움 위해 노력"

▲ 단양군 소재인 한국석회석신소재연구소 전경 


JD News 유소진 기자 = 단양군 소재 석회석 자원 및 신소재 분야 전문기관인 (재)한국석회석신소재연구소가 산업통상자원부의 ‘2021년도 제1차 에너지기술개발사업’ 공모에서 최종 선정됐다.


8일 한국석회석신소재연구소(이하 ‘연구소’)에 따르면 제천시 소재 하드페이싱 전문 중소기업인 ㈜아세아테크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노후 철도차륜 재제조용 스마트 용접 시스템 기술개발’ 연구 과제를 수주하는 성과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이어 2022년까지 2년간 총 42억 6000만원의 재원이 투입되는 이번 사업에서 연구소는 과제 참여 기관으로 컴퓨터를 이용한 철도차륜의 3차원 전산수치 해석과 안정성 검증을 위한 실차 운행시험을 맡게 된다.


또한, 한국인정기구(KOLAS)에서 인정하는 화학 및 역학 분야의 국제공인시험자격취득 및 기관 운영경험을 기반으로 연구개발물의 국제인증 진행에 대한 사업을 수행하게 된다.


이번 연구가 성공적으로 진행될 경우 철도 운행에 의해 마모된 노후 차륜의 마모부위를 ‘자동화 용접보수’해 삭정 손실두께를 최소화하고, 사용 수명을 연장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머신러닝(기계가 사람처럼 학습하는 것) 기법을 기반으로 용접결합 발생여부를 정확하게 판별할 수 있는 ‘스마트 용접보수시스템 기술’ 확보와 용접보수 차륜의 실용화를 위한 ‘국제인증기준 취득’도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석회석신소재연구소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요구에 부합하는 역량을 갖춘 연구소로 발돋움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기관·기업과의 연구협업을 통해 지역 발전과 성장의 중추 연구기관으로서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석회석신소재연구소는 지난 5월 한국산업기술진흥원이 주관하는 ‘2021년 산업혁신기반구축사업’ 공모에도 최종 선정됨에 따라 2024년까지 4년간 총 79.1억원이 투입되는 ‘석회석 제조업 질소산화물 감축 개방형 플랫폼 구축 사업’ 과제도 함께 수행 중이다.

<저작권자 ⓒ JD뉴스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