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종위기 ‘단양쑥부쟁이’ 만개

  • 석의환 기자
  • 발행 2021-10-05 08:55
- 주민의 구슬땀으로 적성면에 군락지 조성
- 적성면 마을 곳곳이 꽃 정원



JD News 석의환기자 = 녹색쉼표 충북 단양군 적성면에 단양쑥부쟁이가 만개해 장관을 이루고 있다.

5일 단양군은 적성면 주민자치 활동사업으로 주민자치위원 20여명이 지난 3월부터 단양쑥부쟁이 묘종을 육묘, 복토, 땅고르기 등 ‘단양쑥부쟁이 군락지 조성 및 아름다운 꽃길 조성사업’을 추진해 마을 곳곳을 자주색 꽃 정원으로 탈바꿈시켰다고 밝혔다.

세계적으로 유일하게 지역명이 붙여진 식물인 ‘단양쑥부쟁이’는 단양이 고향인 멸종위기야생식물 2급(환경부 지정)이다.

‘단양쑥부쟁이’는 일본인 식물학자인 ‘기타무라’가 1937년 충주 수안보에서 발견해 학계에 보고하고 중앙아시아 알타이 지방의 쑥부쟁이처럼 생긴 이 식물에 이름을 붙이면서 불리게 됐다.

이 식물은 국화과 두해살이풀로 8∼9월 사이, 줄기와 가지 끝에 자주색으로 꽃이 피는 두상화(頭狀花·꽃대 끝에 꽃자루가 없는 많은 작은 꽃이 모여 피어 머리 모양을 이룬 꽃)다.

군은 2009년 환경부로부터 단양쑥부쟁이의 증식허가를 얻게 됨에 따라 관내 노원 곳곳에 식재해 지역을 대표하는 야생화로 조성해 나갈 계획이었지만, 희귀식물 유출을 막기 위해 환경부가 일부 지역에서만 관리토록 했다.

인위적으로 씨앗이나 어린 새싹조차 채취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으며, 환경부 허가 없이 반출·훼손할 경우 ‘야생생물 보호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벌을 받을 수 있다.

군은 지난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농어촌 축제지원 사업’에 선정돼 2013∼2014년 단양쑥부쟁이를 주제로 상1리 감골바람개비마을에서 축제를 열기도 했다.

적성면 관계자는 “지역의 자랑인 단양쑥부쟁이가 마을 주민들의 사랑으로 타 식물과의 경쟁에 취약한 단점을 딛고 꽃을 피웠다”며 “장기화되는 코로나19로 지친 군민들과 방문객들에게 단양쑥부쟁이가 위로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JD뉴스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