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시, 저소득층 암환자 의료비 지원 확대

  • 유소진 기자
  • 발행 2021-07-19 10:43
- 저소득층 암환자는 연 300만원까지 지원

▲ 제천시보건소

JD News 유소진 기자 = 제천시보건소에서는 보건복지부의 암환자 의료비 지원기준 변경 고시에 따라 7월부터 저소득층 암 환자 의료비 지원을 확대 실시하고 있다.

19일 보건소에 따르면 기준 변경에 따라 의료급여 수급자나 차상위 본인부담 경감 대상 성인 암환자 지원 금액은 기존 220만원에서 300만원으로 늘려 암 환자 치료비 부담을 크게 줄였다고 밝혔다.

특히 급여 본인 부담금(한도 120만원)과 비급여 본인 부담금(한도 100만원)을 구분해 지원받을 수 있었으나, 7월부터는 급여·비급여 구분 없이 최대 300만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반면, 기존 국가 암 검진(6개 암종) 후 암 판정을 받은 건강보험료 기준 하위50%이하 대상자는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로 암 치료에 대한 본인 부담이 크게 낮아지고 ‘재난적 의료비 지원사업’ 등 유사 사업이 있는 점 등을 고려해 이번 개편으로 신규 지원이 중단된다.

다만 2021년 6월 30일까지 국가암검진을 수검한 시민 중 만 2년 이내에 5대 암 또는 폐암을 진단받고 건강보험료 등 지원 자격을 충족하는 대상자는 7월 1일 이후에도 기존과 동일한 기준으로 지원이 가능하도록 했다.

시 관계자는 “암은 정기적인 검진으로 조기에 발견해 치료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암을 진단받은 저소득층 분들이 의료비 부담을 덜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JD뉴스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