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제천시 행정복지국장 김흥래, 세명대 전체 수석졸업!

- 법학과 재학 4년 간 전 과목 All A+ 받아
- 김 씨 "지역 어려운 이웃들의 법률적 애로사항들 초동 단계에 해소해 주는 봉사활동 이어나가고 싶어”

▲ 제천시청 전 행정복지국장 김흥래씨

충북 제천시 전 공무원이 세명대학교 2021학년도 학위수여식에서 전체 수석졸업의 영예를 차지해 화제가 되고 있다.

그 주인공은 제천시청 행정복지국장으로 지낸 김흥래씨로 법학과 재학 4년 간 전 과목 에이플러스(All A+)를 받았다.


이에 금일(16일) 오전 11시 세명대 학술관 제1컨퍼런스홀에서 열린 비대면 졸업식에서 권동현 총장권한대행으로부터 전체 수석 졸업상을 수여받았다.


김 씨는 지난 2017년 말 제천시에서 명예퇴직을 한 직후, 세명대 법학과 신입생으로 입학해 젊은 학생들과 어깨를 나란히하며 공부했다.

학생 활동도 활발히 펼치고, 신입생 시절엔 공부스터디를 만들어 동기들에게 사회경험과 학급 노하우를 공유하며, 자격증 대비반에서는 가장 앞장서 정보를 제공하며 동기들의 취업을 도왔다.

그 밖에도 봉사활동 동아리에서 제천노인회관과 협력해 ‘어르신 법률 교실 시리즈’ 유튜브를 제작해 송출하는 등 코로나 시대에 온라인을 활용한 봉사를 실시하며, 새로운 봉사 활동 영역을 개척하기도 했다.


이어 재학 중에 배운 법률 지식을 활용해 도움이 필요한 시민을 국가 행정기관 내부 쟁송에서 승소하게해 준 일화도 있다.


또 김씨는 세명대 홍보대사로도 활동하며, 대내외적으로 학교를 알리는데 기여하기도 했다.

이에 김흥래씨는 “세명대에서 역량이 뛰어난 교수님들로부터 배우며 그 동안 부족한 지식을 보충할 수 있었고, 각종 학업 증진 및 학생 복지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큰 도움을 받았다”며,


“앞으로 지역 어르신들을 포함한 어려운 이웃들의 법률적 애로사항을 초동 단계에서 해소해 주는 봉사활동을 이어나가고 싶다”고 말했다.


또 그는 “세명대를 직접 학생으로 다녀보니 참으로 좋은 대학이라는 사실을 새삼 확인했다”며 “지역에서 세명대 학생 입학에 좀 더 많은 관심을 가져주셨으면 한다”고 모교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저작권자 ⓒ JD뉴스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소진 기자 다른기사보기